의료정보

[데일리메디] 당뇨환자들 "연속혈당측정기 급여 지원 확대 필요"
글쓴이 관리자 (IP: *.211.101.132) 작성일 2019-08-06 00:00 조회수 71

 

 

[데일리메디 박성은 기자] 연속혈당측정기에 대한 건강보험 급여지원이 시행된 지 8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당사자인 제1형 당뇨병환자들은 급여 범위 확대가 필요하다는 입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1형당뇨병환우회(회장 김미영)는 최근 4700여 명의 회원을 대상으로 연속혈당측정기

보험급여화 효과를 확인하고 정책 개선안을 제시하기 위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가격 부담때문에 연속혈당측정기를 사용하지 못하는 환자들이 상당히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가격 부담을 낮추기 위해 환자단체는 센서에 대한 보험 급여 지원율을 높이고, 트랜스미터 및 연속혈당측정기와
함께 사용되는 인슐린펌프도 보험을 적용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정부는 금년 1월부터 제1형 당뇨병환자에 대해 연속혈당측정기 센서의 건강보험금을 지원하기 시작했다.
약 7만원에서 10만원의 연속혈당측정기 센서에 대해 환자는 기준액 또는 실구입가 중 낮은 금액의 30%만
부담하게 됐으며, 지원금 한도는 1주당 7만원이다.
한국1형당뇨병환우회는 금년 4월부터 6월까지 3차례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설문에 응한 회원은 각각 649명, 623명
580명이었으며 응답자 중 35%는 성인 당뇨환자, 65%는 당뇨 아동의 부모였다.
설문 결과, 연속혈당측정기를 사용하는 비율은 74.3%로 비교적 높았으며 혈액을 통해 혈당을 재는 기존 혈당 체크기
사용 환자는 25.7%였다. 대상 환자 중 4분의 1은 사용하지 않는 상황이었다.
연속혈당측정기를 사용하지 않는 이유로는 ‘건보공단 부담금 이외 본인부담금이 부담돼서’가 77.2%로 압도적이었다.
연속혈당측정기 한달 소모품 비용은 15만원에서 20만원 미만이라는 응답이 34.2%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20만원에서
25만원 미만 23.9%, 25만원 이상이 20.7%를 차지했다.
급여 확대 시 가장 우선돼야 할 고려사항으로는 센서 급여 비율 확대를 꼽은 응답자가 51.9%로 과반을 넘었다.
트랜스미터 급여화를 최우선 순위라고 답한 응답자는 34.4%, 리시버·리더·인슐린 펌프 본체 등의 기기에 대한 급여화의 경우 9.2%였다.
정부는 우선 트랜스미터 건강보험 급여화부터 진행할 예정이다.
김재현 분당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건보공단은 현재 연속혈당측정기 트랜스미터에 건강보험 급여를 지급하는
정책을 논의 중이며, 내년 1월부터 시작할 예정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반면, 센서에 대한 급여 확대와 인슐린펌프 급여화에 대해서는 아직 확정된 것은 없는 상황이다.
 연속혈당측정기는 인슐린펌프와 함께 사용하면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반면, 국내 연속혈당측정기 사용자 중 인슐린펌프를 함께 사용하는 경우는 많지 않은 상황인데 비용적 부담이 주 이유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1형당뇨병환우회의 설문조사에서 연속혈당측정기 사용자 중 인슐린펌프를 함께 사용한다는 응답자는 23.8%로 집계됐다.
 인슐린펌프를 사용하지 않는 이유로는 초기 구입 비용 부담이 64.3%, 소모품 비용 부담이 47.7%에 달했다.
 인슐린펌프 초기구입 비용은 200만원 이상 250만원 미만이 50%였고, 400만원 이상을 부담한 응답자는 16.4%였다.
 인슐린펌프 구입시 실비 보험 보상 여부에 대해서는 42.9%가 받지 못한다고 응답했다.
 김미영 한국1형당뇨병환우회 회장은 “제1형 당뇨병환자에게는 수시로 혈당을 체크할 수 있는 연속혈당측정기가 우선 필요하다”며
“이미 급여화된 센서에 대한 급여 지급 비율부터 확대해 비용 부담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코멘트입력
이름 :    비밀번호 :      왼쪽의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