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정보

[금강일보] 당뇨병 환자, 다이어트는 어떻게?
글쓴이 관리자 (IP: *.211.101.132) 작성일 2019-08-06 00:00 조회수 41

 

당뇨병 환자, 다이어트는 어떻게? "하루 세끼 규칙적 식사가 도움"

다이어트 방법으로 '간헐적 단식'이 인기를 끌고 있지만, 당뇨병 환자라면 금식 기간에 저혈당에 빠질 위험 등이 있어 주의해야 한다.
대한당뇨병학회는 5일 보도자료를 통해 "일반적으로 당뇨병 환자에게 간헐적 단식을 권장하기는 어렵다"며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 전문의와 상담 후 식단 조절 등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간헐적 단식은 특정 기간에 음식을 거의 먹지 않거나 아주 조금 먹다가 정상적인 식사로 돌아가는 다이어트 방법이다. 최근에는 '시간제한 다이어트'로 하루 중 일정 시간에만 식사를 하고 나머지 시간에는 금식하는 방법이 많이 이용되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시간제한 다이어트를 할 경우 식사가 허용된 시간에 폭식할 위험이 높아 당뇨병 환자의 경우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조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먼저 당뇨병 환자 가운데는 인슐린 분비를 증가시키는 약이나 인슐린을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장시간 금식을 하면 저혈당 위험이 커질 수 있다.
특히 제1형 당뇨병 환자의 경우 장시간 공복으로 저혈당이 발생해 인슐린 사용을 건너뛰게 되면 케톤산증 등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만약 소화기질환이 있다면 장시간 공복을 유지하면서 소화기 증상이 악화할 수 있다.
또 간헐적 단식은 식사가 허용된 시간에 과식이나 폭식을 할 위험이 크다. 이때 당이 높은 음식들을 과다 섭취하면 오히려 혈당조절 및 체중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
만약 간헐적 단식을 시작한다면 반드시 주치의에게 간헐적 단식을 해도 되는지를 묻는 것이 좋다. 또 단식 과정에서 저혈당이 발생할 위험이 있는 약을 먹고 있는지, 저혈당 예방을 위해 약 복용법을 변경해야 하는지 등을 확인해야 한다.
당뇨병학회는 "일반적으로 당뇨병 환자에게 간헐적 단식을 권장하기는 어렵다"며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 전문의와 상담 후 식단 조절 등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당뇨병 환자의 혈당조절을 위해서는 정해진 시간에 정해진 양의 식품을 섭취하는 균형 잡힌 식단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며 "하루 세끼 식사를 규칙적으로 하면서 저녁 늦은 시간대 음식 섭취를 제한하는 방법으로 다이어트에 접근하는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멘트입력
이름 :    비밀번호 :      왼쪽의 숫자를 입력하세요.